도시재생산업박람회

박람회 안내 참가안내 관람객 커뮤니티

뉴스란

홈 > 커뮤니티 > 뉴스란

[ 기본카테고리 ] [문화일보/2019.04.18] 구청장들, 他지자체 부스 돌며 ‘모범사례 열공’
관리자 04.26

구청장들, 他지자체 부스 돌며 ‘모범사례 열공’

 

▲  김수영(왼쪽) 서울 양천구청장이 17일 ‘2019 도시재생 산업박람회’의 양천구

홍보 부스에서 마을활동가 주민들이 만든 천연화장품을 체험해보고 있다. 양천구청 제공  



‘여긴 도시재생 어떻게 하나’ 
의견 나누며 아이디어 얻어

2019 도시재생산업박람회가 17일 인천항 8부두 ‘상상플랫폼’(옛 곡물 창고)에서 열린 가운데 도시재생 사업 추진 초기 단계의 서울 자치구 구청장들이 박람회장 내 타 자치단체와 민간기업 부스를 찾아 ‘열공 모드’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오전 10시 일찌감치 행사장을 찾아 ‘아이디어 공모전 발표회’와 ‘제3차 도시재생광역협치포럼’에 참석했다. 불광2동·편백마을 등 지역 내 도시재생 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현장 활동가와 전문가 의견 청취가 목적이었다고 은평구는 전했다.

포럼에 참석한 김 구청장은 “현재 국토교통부의 도시재생뉴딜사업 5가지 유형의 기준을 각 지자체 규모와 유형에 맞게 탄력적으로 적용하자”는 김홍장 당진시장 등과 의견을 나누기도 했다. 이후 김 구청장은 한 친환경 흡연부스 업체 전시관을 찾아 효능 체험을 하는 등 ‘구정 아이디어 찾기’에 열의를 보였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직원과 주민 등 60여 명과 함께 박람회를 찾아 도시재생 사업을 홍보하고 타 자치단체 부스도 관심 있게 둘러봤다. 양천구는 최근 신월3동 일대 10만8000㎡ 부지가 최근 서울시 도시재생활성화지역에 선정됐다. 5년간 10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구는 향후 주민 요구를 반영한 활성화 기본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김 구청장은 서울시 ‘스마트시티 특구’로서 진행 중인 사업도 적극적으로 홍보했다.

김 구청장은 양천구 홍보 부스를 방문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박남춘 인천시장을 만나 구가 스마트시티 특구로 지정된 것을 설명하고, 노인 고독사 방지를 위한 사물인터넷(IoT) 기기인 ‘LTE 돌봄 플러그’를 시연해 보였다.

유성훈 금천구청장도 박람회에 참석해 독산동 우(牛)시장 도시재생 사업의 구상을 그렸다. 독산동 우시장 일대는 국토교통부로부터 ‘2019 상반기 도시재생 뉴딜 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지역의 신경제·문화 중심지로 거듭날 채비를 마쳤다. 5년간 마중물 사업비 총 375억 원을 투입해 산업·상권·문화 등 3개의 축을 중심으로 도시재생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유 구청장은 박람회에 참석한 뒤 “금천구 독산동 일대가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로 선정돼 주민과 같은 마음으로 구에서도 큰 기대를 하고 있다”며 “다음 도시재생산업박람회에서는 새롭게 도약한 금천을 소개해 드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후민·노기섭 기자 potato@munhwa.com

출처 :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9041801070427333001

 

이전 목록 다음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