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산업박람회

박람회 안내 참가안내 관람객 커뮤니티

뉴스란

홈 > 커뮤니티 > 뉴스란

[ 기본카테고리 ] [문화일보/2019.03.26] 4개大에 400억 지원 ‘캠퍼스 타운’ 만든다
관리자 03.26

4개大에 400억 지원 ‘캠퍼스 타운’ 만든다

서울시, 학교별로 100억씩 투입 ‘대학·지역 상생 모델’로


2025년 ‘유니콘기업’ 배출목표 

중앙대, 펀드연계 창업네트워크 
광운대 ‘로봇’ 세종대 ‘IT’ 주력


서울시가 고려대, 광운대, 세종대, 중앙대 등 4개 대학에 학교별로 4년간 100억 원씩 총 400억 원을 지원하는 ‘서울시 캠퍼스타운’ 종합형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캠퍼스타운 사업은 서울시의 도시재생 모델 중 하나로, 청년 창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 대학가 문화 개선 등을 목표로 한다. 시는 대학과 청년·지역사회의 상생 발전을 유도해 청년 문제와 지역 침체 문제를 해결하고자 지난 2015년부터 사업을 벌이고 있다. 올해로 3년 차를 맞은 캠퍼스타운 사업을 확대하고, 대학별로 특성화 사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해 혁신창업의 기지로 키운다는 목표다. 사업은 청년창업 일자리와 주거·문화·상업·지역협력 등 모든 분야를 포함하는 종합형과 대학과 지역에 필요한 프로그램 중심의 개별사업 단위로 추진되는 단위형 사업으로 나뉜다.

종합형 사업은 2017년부터 고려대에서 시범사업이 진행됐다. 사업 3년 차인 고려대는 홍릉 연구단지와 연계해 바이오 인재를 양성하고 2025년에는 기업가치 1조 원 이상 비상장 스타트업을 뜻하는 ‘유니콘 기업’을 배출하는 것을 목표로 사업을 진행한다. 고려대는 창업 스튜디오 9곳과 창업카페 1곳을 운영하고 있고, 창업경진대회를 통해 27개의 창업팀을 선발했다. 창업팀들은 사업을 통해 2년간 약 70억 원의 매출과 투자유치를 기록했고 기업공개(IPO) 예정기업인 ‘에이올(AEOL)’을 배출했다.

광운대는 정보통신기술(ICT), 로봇, 융합기술, 전기 전자 등 대학 고유 자산인 400여 개의 특허를 활용해 기술창업 플랫폼으로 도약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세종대는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등 정보기술(IT)과 문화콘텐츠를 융합한 혁신창업 육성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중앙대는 900여 개의 가족기업과 창업펀드를 연계한 ‘중앙대 창업네트워크’를 제공한다. 

시는 올해 캠퍼스타운 사업을 추진하면서 창업 공간을 각 대학에 확충해 현재 고려대에 20개뿐인 공간을 40여 개로 확대하고, 광운대 등 3개 대학에도 총 50개 이상 마련하기로 했다. 공유공간에 입주한 창업가들에게는 사업 편의를 제공하기 위한 지원 서비스도 강화한다.

윤준병 서울시 행정1부시장과 4개 대학 총장·4개 자치구(성북, 노원, 광진, 동작) 부구청장 등은 이날 고려대 백주년기념관에서 캠퍼스타운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후민 기자 potato@munhwa.com

출처 :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9032601071427333001

 

이전 목록 다음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