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산업박람회

박람회 안내 참가안내 관람객 커뮤니티

뉴스란

홈 > 커뮤니티 > 뉴스란

[ 기본카테고리 ] [문화일보/2019.03.04] “정부· 지자체가 이끄는 ‘재생’은 마중물… 결국 시민이 주인돼야”
관리자 03.05

“정부· 지자체가 이끄는 ‘재생’은 마중물… 결국 시민이 주인돼야”

 

▲정원오 성동구청장

 

“도시재생사업에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지원금으로 환경을 개선하면서 지역 발전의 마중물을 투입하는 셈입니다. 마중물로 펌프에 시동을 걸면, 실제로 물을 퍼 올려 지역 발전을 이끄는 것은 주민이어야 합니다.”

정원오(사진) 서울 성동구청장은 4일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주변 환경이 바뀌면 이후에는 주민 스스로 투자해 변화를 이끌어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정 구청장은 기존 전면 철거방식의 재개발사업과 달리 도시재생사업은 전후의 모습을 한눈에 비교하기 어렵지만, 주민 간에 관계를 맺고 스스로 마을과 지역에 대한 자부심을 품게 된다는 점에서 가치를 찾을 수 있다는 자신의 소신을 피력했다. 정 구청장은 “도시재생사업은 사람을 남기는 데에 초점을 둔다”며 “주민이 주체적이고 자발적·능동적·지속적으로 지역을 끌어갈 힘을 남겨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지자체장의 임기가 한정돼 있어 긴 사업을 고민하기 어렵지만, 주민 공동체는 바뀌지 않기 때문에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는 과정도 공동체가 중심이 돼야 한다”며 “사업 시작 1~2년 이내에 큰 뼈대와 방향을 결정하게 되는 만큼 이 시기에 주민들이 완벽하게 합의해가는 과정이 필요하고, 구에서도 그런 점을 잘 알고 있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성동은 도시재생의 주인인 주민의 역량 강화를 위해 도시재생의 개념과 지역의 역사·문화, 관광·축제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 강좌를 제공하는 도시재생 대학을 운영하고 있다. 주민들은 대학에서 도시재생을 이해하고 지역의 역사적·문화적 가치를 공유하게 된다.

정 구청장은 성수동 도시재생사업을 진행하며 느꼈던 어려움도 털어놨다. 사업 당시 예산 100억 원이라는 한도 안에서 지주·건물주의 요구와 세입자·영세상인의 요구를 조화롭게 해결하기가 쉽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는 “지주나 건물주들은 주차장 확대, 도로 확장, 건물 보수 같은 것을 원하는데, 세입자나 상인들은 상가 활성화와 살기 좋은 동네를 만들어 달라는 요청이 많았다”고 말했다.

 

도시재생사업의 한정된 예산 안에서 다양한 요구를 해결하기는 어려우므로 자치단체는 도시재생과 연계해 이어갈 수 있는 주차장 건설이나 도로환경 개선과 같은 사업을 발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도시재생은 동네에 상가가 더 많거나, 골목이 많거나, 특정 연령층의 사람이 많이 사는 등의 지역적 특성을 구체적으로 조사하고 이를 토대로 이해와 요구를 반영해야 지역의 특성에 맞는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고도 조언했다.

 

 

이후민 기자 potato@munhwa.com

 

​출처 : (문화일보)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9030401031627333002

 

이전 목록 다음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